워킹맘도 쉽게 따라하는 맛있는 봄나물 요리법 5

Real 라이프/Health 2016. 3. 10. 09:30

 

 

바야흐로 봄나물의 파릇파릇한 싹이 돋아나는 3월입니다. 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따듯해진 온도만큼 아이의 생체 리듬도 변하게 되는데요. 온 몸이 나른해지면서 입맛도 함께 잃게 되죠. 늘어나는 활동량에 맞춰 부족한 에너지를 보충하는 데는 제철 음식만한 보약이 없다고 하는데요. 제철을 맞은 봄나물을 더 맛있고 건강하게 먹일 수 있는 방법, 같이 고민해 봐요~

 

 

 

 

왜 우리는 제철음식을 먹어야 할까요? 바로 ‘영양분이 가장 풍부’하기 때문에요. 해산물은 산란기를 전후로 함유하는 영양소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산란 전~산란기'를 제철로 정해 둔답니다. 봄에 돋아나는 나물에는 비타민, 철분과 같은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있고 식감도 부드러워요. 제철 음식, 놓쳐선 안될 이유가 분명하죠?

 

봄나물, 어떻게 쉽고 맛있게 조리 할 수 있는지 AIA생명이 알려드릴게요!

 

 

 

비타민 A와 C가 많이 들어 있는 달래는 피부 건강과 면역력 향상, 빈혈에 좋아요. 향균과 소염 효과가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 감염에서 벗어나는 데도 도움이 된답니다.

 

어떻게 먹을까?
레이먼 킴의 '봄나물 리소토'

1. 프라이팬에 오일을 두르고 베이컨과 마늘, 양파, 밥을 볶다가 후추와 소금으로 간을 해주세요.
2. 야채가 어느 정도 익으면 두릅과 치킨육수를 흥건하게 부어 밥을 졸여주세요.
3. 국물이 다 졸아들면 치즈와 두릅, 달래를 얹어 완성!

 

 

 

봄동은 베타카로틴, 칼륨, 칼슘, 인이 풍부해 빈혈에 좋고, 동맥경화에도 그만이랍니다.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좋아요.

 

어떻게 먹을까?
맛과 건강을 동시에 ‘봄동 고기전

1. 다진 돼지고기에 간마늘, 다진생강, 양조간장, 후춧가루를 넣고 버무려 10분간 두세요. 2. 채 썬 봄동을 양조간장과 식초 약간과 버무리고 준비한 1에 합쳐 주세요.
3. 달걀(1개), 부침가루, 물, 소금 약간을 골고루 섞은 뒤 중약불에서 노릇하게 구워내세요.

 

 

 

쑥은 비타민, 철분, 칼슘이 많은 음식으로,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기 때문에 봄철 특히 건조한 피부나 호흡기 질환, 알레르기 질환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에요! 환절기 차가워지기 쉬운 몸을 따듯하게 하는 데도 좋답니다.

 

어떻게 먹을까?
쫀득하고 고소하게 ‘단호박 쑥 버무리

1. 쑥은 질긴 줄기를 제거하고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빼주세요.
2. 깍둑썰기 한 단호박을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닦아 주세요.
3. 쑥과 단호박에 멥쌀가루를 넣고 설탕과 소금으로 간을 한 뒤 멥쌀가루가 살짝 엉길 정도로 물을 섞은 후에 찜기에 20분간 쪄주세요.

 

 

 

 


냉이는 비타민 A와 철분, 칼슘이 풍부해 아이의 시력을 지키는 데 좋답니다. 끓여도 파괴되지 않는 무기질이 많기 때문에 말려 두었다가 여기저기 넣어서 조리 하기에도 안성맞춤!

 

어떻게 먹을까?
춘곤증을 물리치는 ‘냉이 스프

1. 냄비에 버터를 두르고 채 썬 양파를 볶다가 굵게 다진 냉이를 함께 넣어 볶아주세요.

2. 1에 닭육수를 넣고 끓이다가 양파가 다 익으면 핸드믹서로 갈아주세요.
3. 생크림과 우유를 넣고 뜨겁게 데운 뒤에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 해 주세요.

 

 

 

생명력이 강한 미나리는 정화하는 능력이 있어 피를 맑게 해 준답니다. 소변을 잘 나오게 하고 열을 낮추어 주기도 해요. 미나리를 진하게 달이면 아이들의 급성 위장병에 좋다고 하네요.

 

어떻게 먹을까?
향이 살아있는 ‘미나리 계란 볶음밥

1.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밥과 잘게 썬 미나리, 다진 당근과 양파 등을 넣고 간장 한 스푼과 함께 볶아주세요.

2. 1에 계란을 넣고 섞어 주세요.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해 주세요.
  (폭신한 계란의 식감을 원한다면 따로 스크램블 한 뒤에 섞어주세요.)
3. 마무리로 참기름을 둘러주고 참깨를 뿌려주면 향이 살아있는 미나리 계란 볶음밥 완성!

 


음식 거부하는 우리 아이,
어떻게 훈육할까요? ☞ (클릭)

 

만물이 소생하는 봄. 푸른 봄기운을 받고 돋아난 봄나물로 우리아이 몸과 마음 모두 튼튼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밥상머리 교육이 아이교육의 시작! 식사할 때 올바른 훈육 TIP

Real 라이프 2015. 9. 4. 07:00

 

 

“한 번만! 이것만 먹자~”
 “싫어! 안 먹어”
식사시간만 되면 전쟁 같은 실랑이가 계속되는데…
반찬 투정을 한다거나 밥을 잘 먹지 않는 내 아이, 어떻게 하면 밥 먹이기가 쉬울까요?
그저 얌전히 앉아 야무지게 먹는 남의 자식을 보며 한없이 부러운 눈빛을 보냈다면 오늘은 식사 시간에 맞는 올바른 훈육 TIP에 대해 알아보도록 해요!

 

 

 

아직 식사시간에 대한 인식 없는 아이들은 밥에 집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때문에 식사 시간만 되면 한바탕 소동을 벌이기도 하죠. 하지만 유아기 때 식사 시간을 명확하게 하지 않으면 초등학교 입학 후, 점심시간이 힘들어질 뿐 아니라 사회 활동에도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바로잡는 게 중요하답니다.

 


식사시간 마다 소리를 질러봐도! 애원도 해 봤다면
식사할 때 올바른 훈육 TIP을 알아볼까요?

 

 

아직 어린 나이에는 식사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하고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됩니다. 이럴 때는 식사시간과 놀이 시간을 구분시켜 주는 게 좋아요. 식사 시간에 자리를 뜨는 일이 반복될 때는 상을 치우고 다음 식사까지 기다리게 하세요. (엄마는 마음이 아프지만 아이의 훈육을 위해서는 단호하게!)

 

 

 

햄, 소시지, 계란말이 등 아이의 입맛에 맛있는 것들만 길들여진다면 음식에 대한 편식이 심해지죠. 특히 음식을 먹고 탈이 났거나, 그 음식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을 때는 음식에 대한 거부감을 강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성장기 아이에게 편식은 영양균형이 깨질 수 있으므로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여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해요.
또한 아이가 좋아하는 그릇, 숟가락, 포크 등을 사용하여 편식을 줄일 수 있도록 하세요.

 

 

 

밥투정을 하는 아이에게 억지로 밥을 먹게 하는 것은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는 역효과가 나타나요. 밥을 먹지 않게 되면 간식을 더 찾게 되므로 간식을 멀리하는 게 좋습니다.
또한 정해진 식사 시간이 끝나면 상을 바로 치우는 게 좋아요. 무관심한 태도를 보여서 아이의 나쁜 습관을 고쳐주세요. 단, 오랫동안 밥을 거부한다면 건강에 이상이 있을지 모르니 의사선생님과 상담 해 보세요!

 

 

 

1. 좋아하는 책이나 장난감을 미리 준비
음식을 가지고 장난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므로 아이가 평소 좋아하는 책이나 장난감을 미리 챙겨가는 게 좋아요. 아이가 노는 동안 엄마 아빠가 식사할 수 있으므로 일석이조!

 

 2. 놀이방이 딸린 식당이나 마당이 있는 곳을 선택
도저히 한자리에 앉아 있을 가능성이 없을 때는 차라리 아이가 놀 수 있는 어린이 놀이방이나 마당이 딸린 식당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어요. 뛰어 놀아도 타인에게 방해가 되지 않기 때문이죠.

3. 무작정 야단치기 보다 조용해야 할 이유를 설명
“너 계속 그러면 집에 간다”, “저 아저씨가 이놈 한다” 등 비난과 처벌의 의미의 말은 피하는 게 좋아요. 대신 “여기서 자꾸 뛰어다니면 사람들이 밥을 먹기 힘들지 않을까?”, “여기 뜨거운 불이랑 가위가 있어서 돌아다니면 위험하겠지? 네가 다칠 수도 있어”라고 단호하게 말하는 게 중요합니다.


4. 훈육 후 10분을 놓치지 말것

흥분한 아이는 엄마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을 수 있어요. 무엇을 잘못하였는지 설명하려면 훈육이 끝난 직후보다 훈육 후 10분 뒤가 가장 좋답니다. 진정이 된 아이에게 억울한 건 없었는지, 왜 그렇게 했는지를 물어보며 아이의 마음을 살펴볼 수 있어요.
아이 또한 엄마의 설명으로 문제 행동에 대해 잘못을 뉘우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거죠!

5. 훈육 30분 이내 따뜻한 포옹으로 마무리
훈육을 한 뒤 아이가 혼자 멍하니 있거나 계속 운다면 30분 이내에 따뜻하게 다독여 주는 게 좋아요. 공공장소인 만큼 엄마도 흥분을 할 수 있어 내버려 두는 경우도 있는데 이대로 아이를 두면 자율신경계의 조절이 어려워져 작은 자극에도 쉽게 예민해지거나 화를 잘 내는 성격으로 바뀔 수 있단 사실! 사랑한다는 말과 함께 따뜻하게 안아 주세요~

 

 

아이를 키우다 보면 평정심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죠?
분명 내 속으로 낳았지만 어떻게 저럴 수 있나, 우리 엄마도 나 때문에 무척이나 고생하셨겠구나 자아성찰과 반성의 시간이 계속 되실 텐데요. 아이의 훈육을 통해 엄마로서 성장하는 단계라고 생각하세요. 식사시간마다 얼굴 찌푸리지 마시고, 아이와 함께 다정다감한 식사시간이 되시길 바라며,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