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시즌 주의해야 할 새 학기 증후군

Real 라이프/Health 2016. 3. 3. 09:00

 

 

드디어 돌아온 개학 시즌! 누구에게나 처음 시작은 낯설고 어려운 것이죠. 3월은 특히 방학도 끝나고 새로운 반과 새로운 선생님, 새로운 친구들이 생기기 때문에 아이들이 혼란을 겪기 쉽답니다. AIA생명이 새 학기 증후군에 시달리는 아이를 위한 대처 방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신체적인 질병이 없는데도 새 학기 들어 아이가 갑자기 안 하던 행동을 보인다면 새 학기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어요. 대처 방법 함께 알아봐요~

 

 

 

 

 

아이가 등교를 거부하거나 학교에 가지 않으려고 복통 등을 호소하면 이를 무시하고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낼 수 있죠. 하지만 부모의 그런 행동은 아이에게 스트레스만 줄 뿐 해결책이 될 수 없어요. 사소한 일에도 칭찬을 많이 해 주고 용기를 북돋워주세요. 아낌없는 칭찬과 함께라면 새 학기 증후군은 어느새 잊고 자립심도 쑥쑥 자랄 거에요.

 

 

 

새로운 학습 과정이 시작되니 학업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실 거에요. 그래도 지금은 잠시 스탑! 아이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세요~ 새로운 학원이나 학습지는 학교에 적응 한 후에 시작해도 늦지 않답니다. 

 

 

 

아침잠이 많은 아이라면 모자란 잠 때문에 새 학기 증후군을 앓게 될 수도 있어요. 평소보다 활동적인 놀이를 하고 일찍 잠자리에 들게 해 주세요. 따르릉 소리가 나는 자명종이나 재미있는 모양의 알람 시계를 선물해 아침에 잘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것도 good~

 

 

 

새 학기 증후군은 대부분 일시적인 증상이므로 새로운 환경에 적응 할 때까지 견딜 수 있는 적절한 보상을 곁들여 주면 좋아요. 주말에 함께 영화를 보러 간다거나 아이가 좋아하는 장소로 여행을 계획하는 등 주말을 기대하며 학기 초가 지나갈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이번 주말 엄마 아빠랑 연 날리러 갈까?
연 잘 날리는 비밀 팁 ☞ (클릭)
 

 

 

 

‘학교’와 ‘재미’가 결부되면 새 학기 증후군은 자연스럽게 사라져요. 오늘 새롭게 대화를 나누게 된 친구라든가 학교에서 재미있었던 일을 떠올리며 등교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차차 줄여 주세요. 아이에게 물을 때는 ‘오늘 뭐 했어?’보다는 ‘오늘 어땠어?’ 하고 감정을 물어 봐 주는 것이 좋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새 학기 증후군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다른 신체적인 문제나 분리불안 장애를 의심해볼 수 있으므로 전문가와 상담을 해 보는 것도 추천 드릴게요. 학년, 학기가 바뀔 때마다 불쑥 등장하는 새 학기 증후군! 우리 아이 올 한 해도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현명하게 대처하시길 바랍니다.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봄의 불청객, 춘곤증 이겨내는 4가지 꿀 TIP

Real 라이프/Health 2015. 4. 15. 10:16

여기저기 꽃들이 만개하고, 따뜻한 봄기운을 알리지만
봄과 함께 찾아온 불청객이 있었으니 다름 아닌 ‘춘.곤.증’

특히 점심을 먹고 나면 나른해지기 쉬운데요.
눈 깜짝할 사이 컴퓨터 모니터에 알 수 없는 글씨를 도배했던 경험이 있으세요?
오늘은 쉽사리 떠날 줄 모르는 ‘춘곤증 이겨내는 4가지 꿀 TIP’으로 산뜻한 봄을 만끽해 보아요~

춘곤증은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으로 인해 피로감을 느끼는 것을 말하는데요!
보통 1주일~ 3주 정도가 지나면 사라진다고 합니다. 

춘곤증의 증상으로는 피곤함으로 인한 졸음, 소화불량, 식욕부진, 집중력 저하, 업무나 일상의 의욕 상실, 쉽게 짜증이 나는 현상이 나타 날수 있어요.

 

“춘곤증! 춘곤증!” 말로만 했는데 계절적 환경 변화에 의한 생리적 현상이라니…
우리의 몸이 겨우내 긴장하고, 굳어 있었으므로 봄의 따뜻한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인 셈이죠!  

또한 날씨가 풀리고, 낮도 길어진 환경적인 요인도 있는데요! 활동량이 늘어남에 따라 영양소가 뒷받침되어야 해요! 이 시기에는 무기질과 비타민 등 충분한 영양 공급이 필요합니다.

춘곤증 이겨내는 4가지 꿀 TIP

1. 스트레칭과 지압으로 몸을 유연하게 풀어주어야 해요!
겨우내 긴장되어 있던 몸을 풀어주는 게 중요해요. 평소 장시간 앉아 있는 학생과 직장인은 일어나서 스트레칭으로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손 지압 등을 해주면 혈액 순환에도 도움을 주어 신체 에너지를 되찾을 수 있답니다.  
 

2. 소화에 도움을 주는 가벼운 산책을 해요!
날씨가 풀려 가벼운 산책을 하기 딱 좋죠? 햇볕을 쬐면 비타민 D가 활발하게 생성되어 골다공증 예방, 소화 기능에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기분 좋게 산책하시길 강력 추천!! 

 

3. 해조류, 녹황색 채소를 섭취해요!
봄철에 더욱 몸보신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사실! 균형 잡힌 식생활로 골고루 영양소를 섭취해 주고, 미역국, 파래무침 등 각종 해조류를 섭취하고, 시금치, 달래, 냉이, 쑥갓 등 무기질과 비타민을 많이 섭취해 주는 게 좋아요.

4. 짧게 낮잠을 자서 컨디션을 회복해요!
쏟아지는 졸음 앞에 이길 장사가 없겠죠? 졸음이 심하게 몰려올 때는 짧게라도 잠을 자는 게 컨디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어요. 단, 과도한 낮잠수면 사이클을 방해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우리의 몸이 적응하는 과정이라고 하니 신선한 과일, 채소로 영양소를 보충하고, 야외 활동과 적절한 운동이 꼭 필요하겠죠? 환절기가 되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평소에 관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오늘 알려드린 방법으로 우리 모두 춘곤증~ 극복!!!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피치 2015.04.15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넘넘 졸린거 있됴.... 꿀팁감사해요!

  2. BlogIcon 총무 2015.04.15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꿀이네요

  3. BlogIcon 김수진 2015.04.15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춘곤증 저리 비켜

  4. BlogIcon 장호재 2015.04.15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짧은 낮잠이 꿀이죠! 다들 피곤하더라도 화이팅!

  5. BlogIcon 정호영 2015.04.1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낮잠은 이십분이 제일좋다네요

  6. BlogIcon 문정은 2015.04.15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더이상 졸지 않겠어

  7. BlogIcon 쏘선 2015.04.15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엄청졸려요오

  8. soup 2015.04.15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자고파요 잘래요 히히히...ㅠ_ㅠ 못참겟뜸

  9. BlogIcon 태꿍 2015.04.15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걍 계속 잘거임

  10. BlogIcon 상연 2015.04.1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_ㅠ 졸려

  11. BlogIcon 혜지 2015.04.15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ㄴㅓ무 졸려..ㅠㅠ 자고싶당

  12. BlogIcon 옐링 2015.04.16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계절 다 졸려요 ㅠㅜ

  13. ㅇㅇ 2015.04.2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쓰 꾸르팁!!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나른하게 감기는 눈꺼풀, 춘곤증 원인과 극복법!

Real 라이프/Health 2014. 3. 20. 15:09


두꺼운 외투는 옷장 깊숙이 넣어두어도 될 만큼 따뜻해진 날씨. 살을 에는 겨울바람은 가고 어느새 봄바람이 솔솔 불어오기 시작했어요. 푸근한 봄볕처럼 기분은 한껏 UP! 하지만 틈만 나면 나른하고 졸리고 기운은 DOWN.

봄이 다가오면 계절의 변화에 우리 몸이 적응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한데, 이때 느끼는 피로감이 바로 춘곤증이에요. 봄에는 겨울보다 낮이 길어져 하루 중 깨어있어야 하는 시간이 더욱 늘어납니다. 그래서 평소보다 쉽게 졸리고 집중력도 떨어져요. 또 식욕이 떨어지거나 현기증이 생가는 등의 현상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춘곤증은 계절이 바뀌는 1-2주 동안 지속하는 일시적인 증상으로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스레 없어진답니다. 하지만 바쁜 업무 가운데 졸음 때문에 일에 집중하지 못한다면 야근을 해야 할 경우가 생기거나 일상에도 의욕이 없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극복하고 생체리듬을 되찾는 것이 좋겠지요.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봄철 춘곤증을 극복하기 위해서 카페인음료를 마신다고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커피나 녹차 등의 음료로는 자꾸만 감기는 눈꺼풀을 지켜내기가 힘들어요. AIA생명이 알려드리는 먹고, 자고, 움직이는 춘곤증 극복법과 함께 졸음을 날려버리세요.


겨울잠 자던 우리 몸의 신진대사 기능들이 봄에는 아주 활발해집니다. 갑자기 소모되는 에너지가 늘어나면서 평소보다 섭취해야 할 비타민의 양이 적게는 3, 많게는 5배까지 늘어나요. 그러니 대사를 돕는 비타민B와 면역 기능을 돕는 비타민C가 많이 포함된 채소와 신선한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좋습니다.

 

낮의 길이가 길어져 수면시간이 줄고 낮 활동량은 늘어나는 봄. 주간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선 밤 동안 충분한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면 시간은 하루 7-8시간 정도가 적당한데, 이때 깊은 잠에 빠져 충분히 숙면을 취해야 합니다. 그러나 만일 밤잠을 설친 경우라면 점심식사 후 15-3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겨우내 움츠러든 어깨를 쭉 펴는 스트레칭으로 봄을 맞아보세요. 두 팔을 하늘로, 양옆으로 쭉 펼치고 목을 좌우로 세 바퀴씩 돌리고 나면 졸음을 퇴치할 수 있어요. 손가락 끝으로 머리를 톡톡 두드려 주기도 하고 목덜미와 어깨를 골고루 주물러주는 것도 스트레칭의 한 방법입니다.

마지막으로 알려드릴 춘곤증 극복법은 바로 지압점입니다. 피로를 풀어주는 세 혈자리를 손으로 꼭꼭 눌러주세요.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태양혈은 눈썹과 귀 사이의 관자놀이 부분을 말하는데요. 1-2분 동안 눌러주다가 손끝으로 작은 원을 그리면서 빙글빙글 문질러 주세요.


머리를 깨끗하게 하는 풍지는 고개를 뒤로 젖혀 손으로 움푹 팬 곳에서 찾을 수 있어요. 목 뒷덜미 부분을 엄지손가락으로 지그시 눌러주세요.

 

마지막으로 어깨가 가장 뭉치기 쉬운 부분인 견정을 손가락으로 마사지해주세요. 왼쪽 어깨는 오른손으로, 오른쪽 어깨는 왼손으로 번갈아 가면서 눌러주시면 된답니다.


봄만 되면 눈꺼풀을 무겁게 만드는 춘곤증. 옆자리 동료도 혹시 졸고 있진 않나요? 서로 어깨를 주물러주면 더 빨리 춘곤증을 극복할 수 있을 거예요. 이제 겨울을 벗어 던지고 따뜻한 봄을 만끽하세요! ^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