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시즌 주의해야 할 새 학기 증후군

Real 라이프/Health 2016. 3. 3. 09:00

 

 

드디어 돌아온 개학 시즌! 누구에게나 처음 시작은 낯설고 어려운 것이죠. 3월은 특히 방학도 끝나고 새로운 반과 새로운 선생님, 새로운 친구들이 생기기 때문에 아이들이 혼란을 겪기 쉽답니다. AIA생명이 새 학기 증후군에 시달리는 아이를 위한 대처 방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신체적인 질병이 없는데도 새 학기 들어 아이가 갑자기 안 하던 행동을 보인다면 새 학기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어요. 대처 방법 함께 알아봐요~

 

 

 

 

 

아이가 등교를 거부하거나 학교에 가지 않으려고 복통 등을 호소하면 이를 무시하고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낼 수 있죠. 하지만 부모의 그런 행동은 아이에게 스트레스만 줄 뿐 해결책이 될 수 없어요. 사소한 일에도 칭찬을 많이 해 주고 용기를 북돋워주세요. 아낌없는 칭찬과 함께라면 새 학기 증후군은 어느새 잊고 자립심도 쑥쑥 자랄 거에요.

 

 

 

새로운 학습 과정이 시작되니 학업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실 거에요. 그래도 지금은 잠시 스탑! 아이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세요~ 새로운 학원이나 학습지는 학교에 적응 한 후에 시작해도 늦지 않답니다. 

 

 

 

아침잠이 많은 아이라면 모자란 잠 때문에 새 학기 증후군을 앓게 될 수도 있어요. 평소보다 활동적인 놀이를 하고 일찍 잠자리에 들게 해 주세요. 따르릉 소리가 나는 자명종이나 재미있는 모양의 알람 시계를 선물해 아침에 잘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것도 good~

 

 

 

새 학기 증후군은 대부분 일시적인 증상이므로 새로운 환경에 적응 할 때까지 견딜 수 있는 적절한 보상을 곁들여 주면 좋아요. 주말에 함께 영화를 보러 간다거나 아이가 좋아하는 장소로 여행을 계획하는 등 주말을 기대하며 학기 초가 지나갈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이번 주말 엄마 아빠랑 연 날리러 갈까?
연 잘 날리는 비밀 팁 ☞ (클릭)
 

 

 

 

‘학교’와 ‘재미’가 결부되면 새 학기 증후군은 자연스럽게 사라져요. 오늘 새롭게 대화를 나누게 된 친구라든가 학교에서 재미있었던 일을 떠올리며 등교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차차 줄여 주세요. 아이에게 물을 때는 ‘오늘 뭐 했어?’보다는 ‘오늘 어땠어?’ 하고 감정을 물어 봐 주는 것이 좋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새 학기 증후군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다른 신체적인 문제나 분리불안 장애를 의심해볼 수 있으므로 전문가와 상담을 해 보는 것도 추천 드릴게요. 학년, 학기가 바뀔 때마다 불쑥 등장하는 새 학기 증후군! 우리 아이 올 한 해도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현명하게 대처하시길 바랍니다.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어려울수록 힘이 되는 AIA생명이 알려주는 리더의 조건

Real AIA 2016. 1. 12. 10:07

 

 

2016년이 밝았지만 낙관적인 소식이 별로 없어 아쉬운 요즘, 여러분이 속해 있는 그룹은 어떠신가요? 어려운 상황일수록 모든 팀에서 리더십이 더욱 강조되기 마련일텐데요. 리더십이란 집단의 목표를 위해 모두가 힘을 합쳐 일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능력이죠. 한 사람의 리더가 팀의 성공을 이끌어 내려면 어떤 조건이 필요할지 지금 AIA생명이 알려드리려 해요!

 

 

 

 

 

모든 이에게 해당되는 사항이지만 리더라면 더더욱 신념이 뚜렷하고, 목표가 명확해야 합니다. 사람 사이에서는 오해나 트러블이 생기는 등 지치고 힘이 빠지는 순간이 분명히 오게 되죠. 그럴 때 리더에게 확실한 목표가 없으면 함께 흔들릴 수 밖에 없습니다. 훌륭한 리더가 되고 싶다면 확고한 목표와 방향을 설정하도록 하세요.

 

 

 

스케쥴 관리는 성공하는 리더의 가장 기본적인 조건이죠. 리더로서 업무가 벅차게 느껴진다면 하루의 스케쥴을 아주 사소한 것까지 세세하게 적어보세요. 이렇게 되면 일의 우선순위를 파악할 수 있고 한꺼번에 많은 일이 몰려와도 쉽게 해결 할 수 있게 되죠. 함께 일하는 팀원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스케쥴 관리에 대해 일깨워 줄 수 있어 일석이조!


 

김형준 BM이 들려주는 스케쥴 관리 비법이 궁금하다면 ☞ (클릭)
 

 

 

 

자리와 위치로만 말하는 리더는 진정한 리더가 될 수 없어요. 먼저 모범을 보이고 팀원들이 ‘배울 수 있는’ 부분이 있는 리더가 되어야 합니다. 보스는 단순히 방향을 지시할 뿐이지만 리더는 모두와 함께 앞으로 나아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죠.
AIA생명 세일즈 매니저는 신입 MP들이 입사를 하면 본사에서 진행하는 교육 외에 실제 영업현장에서 움직일 수 있는 교육을 병행한답니다. 이러한 교육을 통해 직접 팀원에게 ‘실무’를 가르치고 진정한 리더로 거듭나게 되는 것이죠.

 

 

 

리더의 가장 기본적인 소양 중의 하나는 바로 ‘소통’! 큰’소’리로 호’통’치는 건 리더가 갖추어야 할 소통이 아니에요~ 좋은 리더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 팀원들과 개인적인 시간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때는 꼭 회사생활에 관한 것뿐 아니라 개인적인 취미나 현재 고민 등을 함께 들어주는 것이 좋답니다.

 

 

 


팀이 없으면 리더는 존재할 수 없죠. 끊임없는 팀웍 확인과 새로운 팀원의 영입 또한 리더가 갖추어야 할 소양 중 하나랍니다. 새로운 팀원을 영입하는 것은 팀의 조직적인 성장 근간이 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새로운 인재 영입을 통해 동기 부여와 힘을 받는 일도 생기기 때문이죠.

단, 요즘은 과거와 인재상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보험 업계를 예로 들어, 과거의 코어 타겟(Core Target)은 남자분들은 주로 기혼자에 외벌이로, 기존의 좋은 경력과 상관없이 성장을 원하는 이들이었고, 여자분들은 사회생활 중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후보자 등이 영입 되곤 했답니다.

 

 

하지만 요즘은 비즈니스를 유지할 수 있는 적성이 중요해졌어요. 예전처럼 높은 강도로 근무해서 고소득을 이루고, 목표달성을 위해 퇴근시간도 반납한 채로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요즘은 일을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인적자원들을 눈 여겨 보는 것이 성공적인 팀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팀에 잘 어울리는 좋은 팀원을 찾는 일, 그것 역시 좋은 리더가 되는 길이라는 점을 잊지 마세요~

 

여건과 상황은 바뀔 수 있지만 사람과 사람이 함께 만나 성장한다는 리더십의 기본 목표에는 변함이 없을 거에요. AIA생명이 한 걸음 더 성장한 내일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계시는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