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모를 고생은 이제 그만!! 지긋지긋한 무좀 주의보

Real 라이프/Health 2016. 8. 30. 08:00

긁적긁적! ! 제발... 나의 무좀을 남에게 알리지 말아다오~’

남모르게 괴로워만 했던 무좀, 떳떳하게 질병이라 말하기는 부끄럽고~ 무좀은 재발성이 높은 고질적인 만성질환이라 심할 경우 걷기도 힘들어질 수 있어요! 오늘 지긋지긋한 무좀 극복 방법과 잘못 알고 있었던 오해를 풀어보아요~

 

무좀은 피부사상균이라는 곰팡이가 피부 각질층, 모발, 손발톱에 감염돼 발생하는 피부 질환을 말해요. 발생 부위에 따라 두피, 사타구니, , 손발톱으로 나눌 수 있어요. 이 중 발 무좀과 손발톱 무좀이 전체의 8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빈도가 높죠.

 

NO, 최근 5년간 손발톱 무좀 환자 수를 조사한 결과 평균 여성(63 7206), 남성(55 8113)으로 남성에 비해 여성의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이힐, 땀 배출이 어려운 스타킹, 손발톱에 흠집을 내는 네일아트 〮 패디큐어가 원인으로 지목되었습니다.

YES, 손발톱 무좀은 머리〮사타구니 등 신체 어떤 부위로도 전염이 된다는 사실! 타인에게도 전염 가능성이 있으므로 무좀 환자와는 슬리퍼, 양말, 발수건 등을 따로 쓰는 것이 필수라고요~

 

NO, 손톱은 약 6개월, 발톱은 최대 1년쯤 길게 치료해야 해요. 감염 범위가 손발톱의 50% 이상이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죠. 손톱 6~8, 발톱 12주쯤 약을 복용하는 방법도 있답니다.

 

NO, 잘못된 민간요법은 오히려 발 건강에 해롭습니다. 일시적으로 각질이 제거되는 효과가 있을 수는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는 아닙니다. 발에 상처가 있다면 오히려 상처로 세균이 침투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비가 오는 날이면 통풍이 잘 안 되는 레인부츠를 신는데요. 비를 막아주는 장점은 있을 수 있지만 꽉 끼는 신발은 피하는 게 좋아요. 또, 양말을 신을 때는 면 양말을 신고 하루 한 번 이상 갈아 신어 양말이 땀에 배지 않게 하는 청결함을 유지해야 해요. 특히 여성들이 날씬해 보이기 위해 땀 흡수가 안 되는 압박 스타킹을 신는데 이는 건강에 좋지 않으니 신지 마세요~

 

평상시 발을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한데요. 특히 발을 씻은 후에는 발을 완전히 말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발가락 사이를 꼼꼼하게 잘 말려줘야 하죠. 무좀은 촉촉하고 물기 있는 피부에 잘 생기므로 완전히 발을 마른 뒤 양말이나 신발을 신으세요.

 

피부사상균을 치료하면 무좀도 나아져요.  다만 오랜 방치된 발톱 무좀은 발톱 변형증이 동반되며 약물치료 효과가 떨어질 수 있어요. 초기에 치료할수록 쉽게 낫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완치율이 높답니다.

 

 

한 켤레만 계속 신으면 소독할 기회가 없기 때문에 신발을 정기적으로 바꿔 신는 것이  발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에요. 통풍이 잘 되는 곳에 신발을 두어 소독한 뒤 신는 습관을 기를 수 있어요. 같은 신발을 하나만 계속 신을 경우 티눈이나 굳은살이 생길 수 있으므로 조심하세요!

 

조금씩 자란 발톱이 새것으로 완전히 바뀔 때까지 곰팡이가 계속 남아 있기 때문에 발톱 무좀이 생기면 6개월 이상 약을 발라야 해요! 또한 복용하는 약의 경우 간 기능 수치가 좋지 않거나 당뇨 질환이 있는 사람, 수유 중인 여성은 먹을 수 없기 때문에 레이저 치료를 권합니다.

 

여름의 끝자락에서 무좀과 같은 질병으로부터 손과 발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깨끗함을 유지하는 게 중요해요. 얼굴과 마찬가지로 손과 발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게 좋으며 평소 손발 피부에도 신경을 써서 무좀 질환을 예방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내 목을 부탁해!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 BEST 5

Real 라이프/Health 2015. 3. 9. 18:59

요즘 밖에 나가기는커녕 창문을 열어 놓기도 겁이 나죠?
점점 환경 오염이 심각해지면서 더 무서운 존재가 돼 버린 황사와 미세먼지!

특히 외근이 잦고, 평소 말을 많이 해야 하는 이들이라면 식도와 기관지에도 악영향을 끼치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Don't Worry! 황사와 미세먼지의 습격에서도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 BEST 5' 를 알아볼까요? 

 

 

미역이나 톳, 다시마 같은 해조류를 만져보면 살짝 끈적이는 점액질이 묻어 있는데요, 이를 알긴산(Alginic Acid)이라고 해요. 이 알긴산이 우리 몸 속에 중금속과 발암물질을 끈끈한 성질로 만들어 몸 밖으로 배출시킨답니다. 칼륨과 비타민 K도 풍부하여 혈액순환에도 그만이죠. 여기 미역국 한 그릇 추가요!

 

 

모과는 폐와 기관지에 좋아서 천식, 가래, 기침을 완화해주고 목이 가렵거나 갈라질 때도 효과적이에요. 도라지의 쌉싸래한 맛과 향을 내는 사포닌 성분은 기관지의 점액 분비를 촉진시켜 염증을 막아줍니다. 성악가와 성우들이 모과와 도라지를 넣어 끓인 물을 수시로 마시는 이유, 이제 이해가 되시죠?

 

 

점심 식사 후 배를 한쪽 먹는 것도 굿 아이디어! 에 함유된 루테올린 성분이 기관지염, 가래, 기침 완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목 건강은 물론 미세먼지 때문에 약해진 기관지와 폐에 도움을 준답니다.

 

 

마늘은 중금속을 해독하는 동시에 미세먼지로 인해 우리 몸에 들어온 수은을 없애줍니다. 그런가 하면 생강에 들어있는 진저롤(Gingerol)과 쇼가올(Shogaols)이라는 성분은 몸을 따뜻하게 하여 기침, 가래를 완화시켜 주지요. 식사를 마친 옆자리 동료 입에서 행여 향신료 냄새가 나더라도 이해해주는 센스가 필요할 듯!

 

 

 

 

 

 

미세먼지를 잡는 가장 기본이 되는 식품은 물! 기관지 점막의 습도를 유지해주고 미세먼지를 씻겨내니까 하루에 8잔~ 10잔 정도 마셔주는 게 좋아요. 씻긴 미세먼지가 몸에 쌓이는 것 아니냐고요?

로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먼지가 몸에 머무르는 일은 없습니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WHO에서 정한 1급 발암물질입니다. 손을 자주 씻고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쓰고, 값싸고 영양까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여 예방하는 일. 황사와 미세먼지에서 우리 몸을 보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닐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러러가 2015.03.10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거 페북에서 본거같은데

  2. BlogIcon 옐링 2015.03.10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 많이 마시는것! 꼭 유념해야겠어요

  3. BlogIcon ritakimee 2015.03.10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을 많이 마십시다

  4.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BlogIcon 광주랑 2015.03.10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환절기 감기가 기승이라던데, 건강 조심하세요 ^^

  5. BlogIcon 피치 2015.03.1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끈한 모과차 한사발 하고 싶어요..!

  6. BlogIcon 행잉 2015.03.10 1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물이 최고네요!!

  7. BlogIcon 2015.03.11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맛잇어보인다

  8. BlogIcon 2015.03.11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맛잇어보인다

  9. Favicon of http://ㅇ BlogIcon 2015.03.12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 물마셔야지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