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 이력서,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

Real 라이프 2015. 3. 12. 19:34

 

정성을 다해 작성한 영문 이력서, 많이 팔렸다는 책도 사고 강의도 들었건만 무언가 부족해 보이는 게, 영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밤에 쓴 편지를 다음 날 아침 다시 읽었을 때 북북~ 찢게 되는 것처럼요. 하루에도 수백 통의 이력서를 마주하는 인사담당자를 첫눈에 사로잡는 비법!!!

탄탄한 외국계 기업! AIA생명만 믿고 따라오세요^^
외국계 회사의 입사를 희망하는 취준생이라면, AIA생명 블로그에서 알짜 TIP을 소개합니다^^

 

인사 담당자를 사로잡는 영문 이력서(Resume) 작성법 바로가기 (클릭)

 

오늘은 영문 이력서의 기본을 알고 있는 이들이 좀 더 효과적으로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포인트를 딱딱 짚어보았습니다.

 

 

DO 1. 포커스를 맞춰라
어느 기업의 마케팅 브랜드 매니저 자리에 지원을 했다고 가정합시다.
이력서에는 그 회사의 마케팅 브랜드 매니저가 되기 위한 ‘필요충분조건’들로 가득 차 있어야 합니다. 디자이너는 창의력이 요구되고 영업담당은 적극성과 인간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쯤은 누구나 알고 있죠. 무조건 “이것도 잘하고 저것도 잘합니다.” 대신 지원하는 분야의 특별한 장점에 포커스를 맞춰 “나는 이 부분을 잘해서 귀사에 기여할 수 있다”라는 문구가 한결 신뢰를 얻을 수 있답니다.

 

DO 2. 액션 동사를 사용하라 
직무나 업적을 기술할 때는 가능한 한 강한 말이나 표현을 사용합니다. Implemented, Improved, Motivated, Organized, Performed와 같은 액션 동사가 좋아요. 또한 Research was conduct보다 conducted research가 더 깔끔하고 자신감 있게 보입니다. 이력서에서 수동태 문장은 자칫 수동적인 사람이라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죠.

 

DO 3. 가능한 한 구체적인 숫자로!
두 문장을 비교해볼까요?
① Reorganized customer files. 고객 파일을 재편성했다.
② Created new filing system and improved efficiency by 40% in sales office. 새로운 파일링 시스템을 구축하여 영업소 내의 효율을 40% 향상시켰다.

첫 문장 같은 추상적인 표현에 그치지 말고 두 번째 문장처럼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구체적인 숫자와 사례를 어필하는 것이 좋습니다.

 

DO 4. 문장은 짧고 단순하게
자신의 문장력을 과시하기 위해 지나치게 길고 복잡한 글을 쓴다든가 접속사를 사용하여 문장이 늘어지게 하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담당자는 복잡한 문장을 하나하나 따져가며 읽을 여유가 없어요. 어려운 단어도 자제하시길!

 

DO 5. 하드 스킬과 소프트 스킬을 균형있게
하드 스킬(Hard Skill)이란 생산, 마케팅, 재무, 인사조직, 외국어 등의 전문지식을 뜻하고 소프트 스킬(Soft Skill)은 커뮤니케이션, 협상, 실행력, 창의성, 팀워크, 리더십, 대인관계 등 수치로 나타낼 수 없는 능력을 말합니다. 두 스킬을 적절히 믹스하여 작성하되, 상승 작용의 효과로 더 좋은 결과가 얻을 수 있음을 강조해야 합니다.

 

 

 

DON’T 1. 거짓말하지 마세요 
자신을 잘 포장하는 것과 거짓말은 다릅니다. 진실성을 훼손시키는 가장 결정적인 부분은 경력을 부풀리거나 업무 능력을 과대 포장하는 거짓 진술! 서류전형에서 합격했더라도 어차피 면접에서 들통나게 마련입니다. 기억하세요. 당신을 채용하는 사람은 당신보다 한참 선배이거나 아버지뻘 되는 고수라는 것을!

 

DON’T 2. 구어와 속어, 약자 사용은 금물
이력성의 전문성과 진지함을 손상시킬 뿐 아니라 성의 없이 작성된 느낌을 줍니다. 사용하고 싶은 단어가 속어인지 애매할 때는 반드시 사전을 참조하세요. 약자 사용도 자제하길. 영어권에서는 대부분 약자를 쓰지 않습니다. 처음에 Project Management(PM)를 쓴 다음 뒤부터 PM을 쓰는 건 좋습니다.

 

DON’T 3. 두루뭉술한 표현도 NO
“I am a hard worker.” 만으로는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짐작하기 쉽지 않죠. 이 문장보다 “Everyday, I came to work 30 minutes earlier to prepare for the work ahead.”로 표현하는 것이 ‘성실한 사람이구나’하는 인상을 심어주겠죠? 

 

DON’T 4. 조동사 사용을 자제
might, had, have 같은 단어는 뭔가 불확실하고 신뢰할 만한 느낌을 주지 않아요. have trained 대신 trained라고 쓰세요. 현재 직업을 제외하고 과거 시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DON’T 5. A4 두 장을 넘지 말 것
아무리 경력이 화려해도 짧게 요약하는 것도 능력입니다. 인사담당자는 대개 첫 페이지만 보고 대부분을 판단합니다. 한 장 안에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두 장 이상은 상대를 피로하게 만든다는 사실, 명심합시다.

 

어떠세요? 밤새 작성한 영문 이력서에 무엇이 잘못됐는지 파악하셨나요? 짧은 글로 그 사람의 모든 것을 표현하는 것이 쉽지 않겠지만 DOS & DON'TS를 되새기며 수정을 하다 보면 여러분의 영문 이력서가 빛을 발하게 될 날이 분명 올 것입니다. 그날까지 파이팅!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옐링 2015.03.12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준생에게 꿀정보인듯!!

  2. BlogIcon 장호재 2015.03.12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3. SOUP 2015.03.24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 감사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인사 담당자를 사로잡는 영문 이력서 작성법을 소개합니다!-이력서(Resume)편

Real 라이프 2014. 6. 6. 10:38


누군가를 단 한 번 만난 것으로 그 사람을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바로 그 사람의 첫인상이겠죠? 취업에서 그 첫인상과 같은 것이 바로 ‘이력서’입니다. 잘 정리된 이력서는 웃을 때 미소가 예뻤던 누군가의 첫인상처럼 인사 담당자에게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법! 

자, 커버레터 작성이 완료되었다면 이젠 본격적인 이력서(Resume)를 준비해 볼까요?


아직 커버레터가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커버레터 작성법 보러가기>> 클릭

 

Resume는 학력부터 지금까지의 경력까지 자신이 수행했던 다양한 경험을 나타낸 문서로 이력서 본문이라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얼마나 호감 있게 작성하느냐에 따라 면접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Resume의 경우 규격화된 일정한 양식은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제멋대로 쓰면 안되겠죠? 기준이 되고 있는 스타일과 꼭 기술해야 하는 내용이 있으니 잘 숙지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영문이력서에는 어떤 내용을 넣어야 자신의 이력을 충분히 어필할 수 있을까요? 지금부터 AIA생명이 인사 담당자를 단번에 사로잡는 Resume 작성 비법을 공개합니다!


1) 읽는 사람이 알아보기 쉽게 작성한다 (전문용어 및 약자는 사용 금지)
2) 최근 -> 과거 순으로 작성한다
3) 학력 기술 시 대학 전공을 중요하게 언급하고, 경력 기술 시(파트타임, 인턴쉽 포함) 담당 업무를 중요하게 언급한다.
4) 작성 후 반드시 꼼꼼히 체크한다
(연락처 정확히 기술, 문법적 오류, 철자, 기간, 회사명, 위치 등)
-   인사 담당자는 자신을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사람을 선호하기 때문에 이력서를 작성할 때는 사소한 것이라도 그냥 지나치지 않아야 합니다. 특히, 문법적으로 틀린 문장이나 틀린 단어가 없도록 꼼꼼히 검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5) 1인칭 주어 “I”를 생략하고 생생한 용어의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Completed (완성했다) / Conceived (고안했다) / Designed (디자인했다)
Developed (개발했다) / Directed (지휘했다) / Revised (개정했다)
Simplified (단순화했다) / Structured (구축했다) 




1. Objective :
Objective(목표)의 경우 길게 작성할 필요 없이 짧게는 1문장, 길게는 2문장 정도로 자신의 능력, 전공지식, 앞으로의 포부 등을 적는 것이 좋습니다. 

(To obtain) a position as (직책) + allowing me to use my knowledge management and sales


2. Education :
졸업 예정자나 직무 경험이 없을 경우에는 학력란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학력사항은 특별한 요구가 없는 한 최종 학력만을 작성하는 것이 보통이고, 전문대나 대학졸업자인 경우는 대학명과 학과, 전공과목, 재학 기간을 기재해 주세요. 

Bachel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 전공), at the faculty of Business, Seoul National University, 2004-2005


3. Work Experience / Project :
회사들이 가장 유심히 살펴보는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절대로 빠져서는 안 되는 부분이죠. 시간의 순서(가장 최근이 위에 오도록)로 쓰며, 읽기만 해도 지원자가 무엇을 했는지 한눈에 알 수 있게 작성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주저리주저리 열거하기보단 간략하면서도 핵심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죠. 

또한, 경력 부분을 쓸 때에는 완전히 새로운 형식으로 기제 하는 것보다는 학력 부분에서 썼던 형식을 동일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일관성 있어 보이겠죠?  

AIA Korea(회사 이름), Seoul (회사 지점 위치)
(일한 직책) Sales and advertising manager, (일한 기간) February 2010 to present

학생의 경우 경력이 적거나 없기 마련입니다. 이 때에는 인턴쉽, 자원봉사, 연수, 개인지도 등의 경력을 기재합니다. 근무 회사명, 직책, 근무지, 근무기간을 반드시 명기해야 하며 특히, 가장 최근의 경력에 포커스를 맞춰 작성하도록 합니다.  

Emart, Seoul, July 2010 to August 2010
Sold groceries and participated in sales promotion project

경력 부분을 쓰다 보면, 직장명/직책은 어떻게든 쓰겠는데 “상세설명은 도대체 뭐라고 쓰지?”라고 고민하시는 분 많으실 텐데요. 이 부분에 대해 좀더 알아보겠습니다.

상세 설명은 내 팀에서 수행한 일이 아닌, 내가 한 일에 대하여 쓰는 것입니다. 얼마만큼 참여한 프로젝트인지, 일을 맡아서 하면서 얼만큼의 성과가 있었는지를 구체적으로 서술합니다. 

Analyzed and improved Carmine chemical Process, resulting in more efficient process.

위의 예시도 나쁘진 않지만, 성과가 포함된 구체적인 내용일수록 인사 담당자들에게 더 깊은 인상을 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내가 이 프로그램을 보완, 수정하고 나서 서비스 속도가 30%가 빨라졌습니다.” 라는 식으로 구체적인 수치를 기재한다면 최상이겠죠? 

Earned 75% of college expenses through the following part time jobs. 


4. Leadership & Activities :
학교에서의 동아리 활동 경험, 이전 직장에서의 각종 자원봉사 등 대외 활동 경력을 요약해서 적습니다. 이는 인사 담당자들이 지원자에 대해 파악할 수 있는 좋은 참고 자료가 될 수 있습니다.  

January 2002 - October 2002
English teacher at Podolyi-night-class under the supervision of Yongsan Police Station
Volunteered for helping the handicapped as a Hanbyul Club member.


5. Skills & Certificate :
사회 초년생이나 경험이 적은 사람의 경우 매우 중요한 항목이므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나 재능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술합니다. 지원하는 직위와의 관련성을 고려하여 작성하면 더욱 좋겠죠? 예를 들면, 컴퓨터 숙련도나 각종 자격증, 외국어 능력(Language skills) 등을 이 부분에 기입함으로써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어필해 보세요.
또한,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공인된 자격증, 어학 점수도 기입한다면 조금이라도 참고가 되겠죠?  

-    Certificate of Tour Guide
-    Prize Winning the third prize in Speech contest of KOREA.
-    A high level of speaking and writing fluency in English
-    Proficiency in Power Point, Excel, Photoshop, MS Word…


6.    References :
이력서에는 우선 “Available on request” 또는 “Furnished upon request“ (요구 시 제출)라고 적습니다. 일반적으로 경력자라면 이전 근무처의 상사나 대학의 지도 교수 등의 연락처를 기재하고, 졸업 예정자의 경우 선배나 프로젝트 수행 경험 시 책임자급으로 하면 무난합니다. 추천인이라고 해서 ‘신원보증인’이라기보다는 본인의 능력이나 자질에 대해 보증할 수 있는 제 3자를 말하며 부모 형제나 친척은 이에 해당 되지 않습니다.





1. 벤치마킹하라
온라인에 있는 다른 사람의 이력서를 살펴보는 것입니다. 정해진 양식이 없다고 생각해서 자유롭게 작성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력서에 사용되는 서체나 구성순서 등 형식적 요소를 기본적으로 갖추는 것이 첫걸음입니다.

2. 적합한 지원자임을 어필하라!
이력서 내용면에서도 지원하고자 하는 분야에 자기 자신이 적합한 이유에 대한 어필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많은 지원자가 단순히 경험 열거 형으로 이력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러한 이력서는 좋은 평가를 받기 어렵습니다. 간략하면서도 핵심이 포함되어 있어야 한다는 사실, 꼭 기억하세요! 

3. 스타(STAR) 기법을 사용하라!

STAR(Situation, Task, Action, Result) 기법을 사용해서 본인의 경험을 풀어 쓴 경우나 본인의 경험을 통해 무엇을 배우게 되었는지 성과(Achievement)를 기술한 이력서에서 좋은 인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막연히 국문이력서를 번역하는 수준을 채용 담당자는 원치 않죠. 

4. 깔끔하고 정돈된 인상을 주어라!

외형적인 면이 뛰어나다는 것은 디자인이 훌륭해야 하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정성이 깃들고 정돈된 인상을 줘야 한다는 것이죠. 이력서 내용을 일관성 있게 통일시킨다면 반듯한 인상을 줄 수 있답니다.

꿈의 기업으로 가기 위한 첫 관문, 영문이력서! 어떠셨나요? 

A4용지 2장이라는 아주 적은 분량에서 문장력을 발휘하는 것은 생각만큼 쉬운 것은 아닙니다. 필요한 것은 꼭 포함하고, 뺄 건 과감히 빼는 것이 다른 어떤 것보다 중요하겠죠? 


AIA생명이 소개해드린 영문이력서 작성법을 바탕으로 인사 담당자의 이목을 사로잡을 수 있는 매력적인 이력서로 외국계 기업 취업 성공의 발판을 만드시길 바랍니다^I^ 

영문이력서 작성법도 이제 모두 익혔으니, AIA생명 여름 인턴쉽에 지원해 보세요!

 

 2014 AIA생명 여름 인턴쉽 지원하러 가기 >>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0.11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인사 담당자를 사로잡는 영문 이력서 작성법을 소개합니다!-커버레터 (Cover Letter)편

Real 라이프 2014. 6. 4. 20:58

봄바람이 살랑이는 6월의 어느 날. 하계 인턴쉽 지원을 위해 컴퓨터 앞에 앉아 고군분투를 하는 김 모양이 지원공고를 보고는 꽁꽁 얼어버렸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외국계 기업 입사를 희망하는 지원생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영문이력서! 한글로도 쓰기 어려운 이력서를 영문으로 쓰라고 하니 갑자기 몰아치는 영어 울렁증에 김 모양은 안절부절못합니다.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넣어야 매력적인 영문 이력서를 만들 수 있을까요? 인사 담당자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는 영문 이력서 작성법! AIA생명이 그 비법을 공개합니다!

영문 이력서는 국문 이력서처럼 규격화된 양식이 따로 없다고 하지만 “그냥 영어로 직역하면 되는 거 아니야?” 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 영문 이력서도 기준이 되고 있는 내용이 있으니 제대로 숙지하시고 작성해야 합니다.


 

1. 최대한 두 장안에 모든 것이 담기도록 작성 

- (Cover Letter(한 장)+ Resume(한 장): 여백을 줄여서라도 두 장 안에 넣도록 합니다)

2. 색깔과 이미지는 최대한 배제하되, 글씨체는 아래의 폰트 사용 

- Times New Roman, Times, Sans Serif, Helvetica, Garamond

- 한글의 영문체(고딕, 돋움)는 받는 사람의 컴퓨터에서 글씨가 깨져 보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최대한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3. 연락처나 주소를 제외한 모든 개인정보는 기재하지 않음 

- 가족사항/주량/희망연봉 등   

- (증명) 사진 사용 금물

4. 단답형이 아닌 서술형 사용


인사 담당자들은 커버레터를 읽은 후 지원자의 이력서를 읽을지 여부를 판단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영문 이력서 작성 시 반드시 커버레터를 첨부해야 합니다. 자, 어떻게 하면 인사 담당자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커버레터를 만들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할까요? 

◆ Introduction 서론 (Paragraph 1): 

본인 소개, 커버 레터를 쓰는 이유, 지원 동기, 어필하고 싶은 자신의 장점 작성

  •  시선을 사로잡는 문장이나 인용 글로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  지원하는 직책을 명시합니다. 
  •  도입부에서 어떻게 담당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예) I am currently a seni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ajoring in Marketing. I am very interested in the summer Internship position at AIA Group, and believe that my education and employment background are appropriate for the position. 


◆ Body 본론 (Paragraph 2&3): 

지원 포지션에 관심 있는 이유, 과거 경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해당 분야에 가장 적합한 사람임을 부각 시키고, 고용주가 관심이 있을 만한 업적을 두 가지 정도 축약해 보여 주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입니다. 전에 했던 일이 지원하려는 일과 일치하거나, 해당 직종에 관련된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다면 언급하는 것이 좋습니다. 지원자가 고용주를 위해 무엇을 해 줄 수 있는지 확실하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겠죠? 

 

◆ Conclusion 결론(Paragraph 4): 

읽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현과 면접 기회가 주어지길 바란다는 내용으로 마무리합니다. 지원자의 전화번호와 이메일/연락처를 한 번 더 명기하고, 그 일자리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를 강조해 주는 것도 좋습니다. 

예) My resume is enclosed for your consideration. I would like to meet with you in person to discuss my marketing acumen in detail. If you should have any questions regarding how my skills fit with your organization, please contact me at (phone number). I may also be reached by E-mail at (Email@address) 

*만일 커버 레터가 A4 용지 1장을 넘어 간다면, 그 지원자는 요약 능력이 결여되어 있거나 커버레터의 의미를 잘 파악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간주될 수 있으니 꼭 한 장이 넘지 않도록 하세요. 

Cover Letter Sample ▼



1) 커버레터는 특정인에게 보내는 것이어야 한다! 

간혹 수신인을 “관계자에게(To who it may concern)”라고 쓰는 분들이 있는데, 커버레터에서 이를 쓰게 될 경우 상대방에 대한 결례로 간주됩니다. 가능하면 인사 담당자의 이름이나 인사 담당 부서(Department of Human Resources) 또는 인사 담당자(Personnel Manager)로 명기하세요.  

 Do USE

 Do NOT use

  • Dear Human Resources Director:
  • Dear Hiring Manager:
  • Dear Selection Committee:
  • Dear Search Committee:
  • Dear Sir: 
  • Dear Sir or Madam:
  • Dear Sirs:
  • To whom it may concern:


2) 실수는 절대 금물! 

아무리 잘 작성된 커버레터라 할지라도 인사 담당자의 이름을 오기(misspell)하거나, 잘못된 직함을 쓴다면 눈 밖에 날 수밖에 없습니다. 커버레터 작성을 완료한 후에는 기재사항에 오류가 없는지 반드시 꼼꼼히 확인하도록 해야 합니다. 인사 담당자들은 참고 도서 자료에서 발췌된 정형화된 문장을 쉽게 발견할 수 있으니 다소 서투른 부분이 있을지라도 자신만의 것으로 작성해야 한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3) 자신의 경력과 능력과 초점을 맞추어라!

목표하고 있는 기업과 부서의 구성원들에 대해 어느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합니다. 가능하면 지원하는 기업에 알맞은, 또는 기업이 요구하는 능력과 경험을 제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4) 깔끔하고 심플한 포맷은 이력서의 기본!  

인사 담당자들은 이미 채용 부문에 있어서는 누구보다 뛰어난 전문가들이기 때문에 사회 초년생이 제출한 Resume나 Cover Letter라고 해서 대충 넘어가고 이해해 주지 않습니다. 따라서 서류의 포맷과 레이아웃을 잘 생각하여 가능하면 심플하고 간결하게 작성하여 반듯한 인상을 주어야 합니다.  


AIA생명이 알려드린 커버레터(Cover Letter) 작성법. 어떠셨나요? 이제 누구보다 매력적이게 쓸 수 있겠죠? 자, 이젠 커버레터 작성 준비가 완료 되었으니, 본격적으로 이력서(Resume)를 준비를 해 볼까요? 


영문 이력서(Resume) 작성법 보러가기 >> 클릭 


여러분의 꿈을 향해 한 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는 멋진 기회, 2014 AIA생명 여름 인턴쉽 프로그램도 진행중이니 어서 지원해 보세요! 

2014 AIA생명 여름 인턴쉽 지원하러 가기 >> 클릭 

 뜨거운 열정과 도전 정신이 가득한 대학생 여러분들의 많은 지원 부탁 드립니다!^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