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은 지진에 안전할까? 내진설계 간편 조회

Real 라이프 2017.11.23 17:00

경주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이 일어난 지 1년만에 포항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피해를 입은 건물은 복구를 기다리고 있으며 주민들도 대피소에서 여진의 공포에 떨고 있는 상태죠. 일본의 일이라고만 생각했던 지진이 한반도까지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으로 확인한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집의 내진설계 여부를 확인하고 비상시를 대비하는 것입니다. 


l 우리집 ‘내진설계’ 조회하기        

지진이 일어났을 때 안전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소가 건물의 붕괴일 텐데요, 고층 아파트가 많은 한국은 특히 건물의 내진설계 여부를 알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십년 전 지어진 우리집도 내진설계가 되어있는지 쉽게 알아보는 방법이 있습니다.

* 클릭▶ bit.ly/내진설계_조회서비스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의 아우름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우리집 내진설계 간편조회 시험서비스’에 접속해보세요.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건물의 내진설계 상황을 조회할 수 있어요. 

  1. 먼저 서비스의 이용절차와 운용내용에 관한 항목을 읽어보고 ‘동의’를 체크합니다.
  2. 건물 형태에 따라 ‘공동주택’ 혹은 ‘기타’를 선택하고 주소를 검색합니다.
  3. 상세주소 목록이 나오면 자신의 집에 해당하는 주소를 클릭합니다. 
  4. 건물의 건축물대장 정보가 뜨면서 허가일자를 기준으로 건축법 시행령에 따른 내진설계 의무적용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합니다. 


l ‘재난문자’ 수신은 필수!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재난문자 알림을 통해 미리 상황을 파악하고 대피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데요, 간혹 긴급재난문자를 수신 거부해 놓은 사람들도 있어요. 다른 사람들은 다 오는 긴급재난문자가 나에게는 오지 않는다면 수신 여부를 체크해서 미리미리 비상 상황에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 긴급재난문자 수신 방법  

  • 아이폰: 설정 → 알림 → 메뉴 화면 하단에 있는 ‘긴급재난문자’ 활성화
  • 안드로이드: 문자 메시지 실행 → 우측 상단 ‘메뉴’ 클릭 → 설정 → 고급 → 더보기/ 긴급알림설정 → ‘긴급재난문자’ 설정 
  • 3G폰: ‘안전디딤돌’ 애플리케이션 설치 

  

l 장소별 지진 대처 요령 

지진이 나면 어디에 있는지에 따라 어떻게 행동할지도 달라져요. 미리 다양한 장소별 행동요령을 기억해두면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답니다. 

  • 집 안: 일단 탁자 아래에 몸을 숨기고, 흔들림이 멈췄을 때 전기와 가스를 차단한 후 문을 열어서 출구를 확보한 뒤 밖으로 나갑니다. 
  • 집 밖: 건물 외벽 등 주변에서 물건이 떨어지는 상황에 대비해 가방이나 손으로 머리를 보호하세요. 건물과 거리를 두고 운동장이나 공원 같은 넓은 공간으로 대피합니다. 
  • 학교: 책상 아래로 들어가서 책상 다리를 꼭 잡고 기다리다가 흔들림이 멈추면 질서를 지키면서 운동장으로 대피합니다. 
  • 엘리베이터: 지진이 났을 때 엘리베이터는 절대 타서는 안 됩니다. 하지만 엘리베이터 안에 있을 때 지진이 발생하면 모든 층의 버튼을 눌러 가장 먼저 열리는 층에 내린 후 계단으로 대피합니다. 
  • 지하철: 손잡이나 기둥을 잡고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전철이 멈췄을 때 안내에 따라 행동합니다. 
  • 자동차: 운전 중 지진이 발생하면 비상등을 켜고 서서히 속도를 줄이면서 도로 오른쪽에 차를 세웁니다. 그리고 라디오에서 방송되는 정보를 들은 후에 차 키를 자동차에 꽂아두고 대피합니다. 
  • 산이나 바다: 산사태와 절벽 붕괴 등에 주의하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합니다. 해안에서는 지진해일 특보가 발령되면 높은 곳으로 즉시 이동해야 합니다. 


“대비하지 못한 지진은 재앙이지만 

철저한 대비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