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AIA가 알려드리는 구정과 떡국, 세배에 대한 모든 것

Real 라이프 2012. 1. 10. 15:53

AIA 36.5 독자여러분 안녕하세요, AIA지기 입니다.^^

새해는 2012년 1월 1일에 벌써 시작되었지만, 역시 구정에 가족들끼리 둘러앉아 떡국을 먹고 나서야 진정한 새해가 시작되었다는 느낌이 드시는 분들도 많으실텐데요^^ 오늘은 코앞으로 다가온 구정을 200% 즐기기 위해 설의 유래와 떡국, 그리고 올바르게 절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구정의 역사>

설은 삼국 시대 때부터 민족의 명절이었다고 하는데요, 고려에서 조선으로 넘어가면서 팔관회와 연등회 등 불교 명절을 제치고, 오늘과 같이 4대 명절이 되었다고 합니다. 설날 아침에는 보통 종손이 중심이 되어 조상께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합니다. 그리고 모두 널뛰기와 연날리기 또는 윷놀이를 즐겼습니다.

한 해의 시작이기 때문에 설에 얽힌 다양한 세시풍속이 있는데요, 끝이면서 동시에 시작인 그믐날 밤과 초하루에는 잠을 자지 않는 풍습인 수세가 있었고, 요즘에도 널리 알려져 있는 떡국을 먹어야 나이 한 살을 먹고 새해 복을 받는다는 속설도 있습니다. 널뛰기와 연날리기에도 뜻이 있었는데요, 정초에 널을 뛰면 그해에 무좀에 걸리지 않고, 연을 날려 보내면 액운도 함께 날아간다는 뜻이었다고 하네요.


<떡국의 종류 및 유래>

설날의 대표 음식은 역시 떡국이죠, 장국에 일정한 두께로 얇게 썬 흰떡을 넣고 끓여 고기, 달걀 등을 고명으로 얹거나 만두 등의 재료를 곁들여 먹습니다. 원래는 꿩고기를 넣었고, 살림살이가 나아지면서 지금처럼 떡국에 소고기를 넣게 되었다고 합니다. 개성의 조랭이 떡국, 충청도의 생떡국 등 지역에 따라 조리법이 다양하며, 개중에는 떡 대신 만두나 밥을 넣는 곳도 있다고 하네요. AIA 36.5 블로그 가족 분들은 어떤 종류의 떡국을 주로 드시나요? ^^

떡국에도 숨은 뜻이 있는데요, 순백의 떡과 국물에는 지난 해 묵은 때를 버리고 가래떡처럼 하얗고 뽀얗게 새롭게 태어나라는 의미가 담겨 있고, 잘 늘어나는 가래떡에는 새해에는 재산이 떡처럼 쭉쭉 늘어났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담겨 있다고 하네요! 부자가 되고 싶은 마음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똑같은 것 같습니다.


<어려운 세배, 올바르게 절하는 방법은?>

구정에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세배 또한 빼놓을 수 없는 명절 행사인데요, AIA지기의 경우 항상 절을 올릴때 마다 어느 손이 위로 가야하는 건지, 언제 고개를 숙여야하는건지 헷갈려서 다른 친척분들이 어떻게 하는지 눈치로 따라하곤합니다. 이번 기회에 AIA지기가 올바른 절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

우선 남자는 왼손, 여자는 오른손을 위로 해 맞잡고, 꿇어앉을 때 남자는 왼발이 앞쪽으로 오게 하고, 여자는 오른발이 앞쪽이 되도록 발등을 포개고, 남자는 손바닥과 팔꿈치가 땅에 닿게 하되, 여자는 닿지 않아야 한다고 합니다. 왼쪽 무릎을 먼저 꿇으며 앉고, 일어설 때는 오른쪽 무릎을 먼저 세우는 것은 남녀 공통입니다. 또한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엉덩이를 들지 않는 것이 제대로 된 자세라고 하네요. 휴~ 역시 세배를 올바르게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 같습니다.

추가로 알려드리자면, 차례를 지내시는 경우에는 제사상과는 달리, 무축단잔(無祝單盞)이라고 하여, 축문을 읽지 않고 절도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만 하면 된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AIA 36.5 블로그 가족 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구정 되시기를 빕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