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다니면서 노후 준비하는 방법

Real 라이프/Finance 2016.08.18 10:00

월급날도 잘 안 돌아오는데 노후준비라니? 나의 노후는 너무 멀고 까마득하게만 느껴지시나요?
하지만 언젠가 퇴직도, 노후도 현실이 될 텐데요. 은퇴 전에 소득 대비 70% 정도 해당하는 노후 소득을 미리 확보해야 안정적 노후를 보장받을 수 있어요. 직장 다니면서 하는 노후준비, 지금 확인해 보세요.

 

평생직장이라는 말이 옛말이 된 지금.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5년 정도라고 해요.  4~5년씩 다니던 직장을 관두고 퇴직금을 한 번에 받게 되면 계획 없이 써 버리기가 쉽죠. 이런 분들을 위해 개인 퇴직연금(IRP)이 필요해요. 개인 퇴직연금은 쉽게 말하면 여러 번 받는 퇴직금을 보관해 두었다가 연금으로 받는 것인데요. 퇴직금을 퇴직 연금으로 받게 되면 일시금으로 받을 때보다 세금이 무려 30%나 싸진다는 사실!
연말정산 때 연금 계좌에 대한 세액 공제 한도는 400만 원이지만 퇴직연금 계좌에 추가로 저축한 금액은 300만 원이 추가로 공제 가능해 총 700만 원을 공제 받을 수 있어요.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이 떨어짐에 따라 사적연금의 중요성이 점점 크게 대두되고 있죠.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해서는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세 가지를 통해 노후를 대비하세요!

 

은퇴 후의 삶을 보장하는 3층 보장제도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 (클릭)


 

노후를 위한 별다른 금융 상품을 준비할 여력이 없다면 소유주택을 이용한 주택연금을 활용해 볼 수도 있어요. 주택연금은 살고 있는 주택을 담보로 은행을 통해 연금 형태의 대출을 받고, 사후 또는 약정 기간 후 주택을 매각해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는 방식이에요. 현재 주택담보대출을 갚기에도 벅차다면 60세 이후 가입 가능한 주택 연금을 고려해 둘 수 있어요.

 

갑작스러운 퇴직이나 혹은 은퇴를 대비하기 위해서 직업으로 삼아볼 수 있는 취미를 계발해 두는 것도 중요해요. 취업 시장이 어려워지는 만큼 취미생활을 즐기면서 취업준비까지 할 수 있다면 일석이조가 아닐까요? 단, 이 경우 기초 비용은 적게 들이고 최소 3년 이상 꾸준히 유지하겠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답니다.

취테크 시대,
돈 버는 취미생활 5가지 ☞ (클릭)

지금 직장이 있다고 해서, 꼬박꼬박 월급이 나온다고 해서 영원히 그렇다는 법은 없죠. 있을 때 잘하라는 말처럼 미리 시작한 노후 준비로 누구보다 안정적인 내일을 꾸려 보시길 바랄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