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식중독 주의보 – 비브리오 패혈증 증상과 예방법

Real 라이프/Health 2016. 7. 20. 09:00

날씨가 더워지면서 특히나 질병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죠?
특히 기온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식중독과 장염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여름철 조심해야 할 ‘비브리오 패혈증’에 대해 살펴볼까요?


 

 

비브리오 패혈증은 평균 20~48시간, 1~2일 간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급성발열, 오한,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저혈압, 혈소판 감소, 쇼크, 파종성혈관내응고(DIc)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도 있어요. 열이 나고 36시간 정도 지나면 피부에 병적인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피부 변화는 주로 다리에서 시작되는데 발진이나 부종의 형태로 나타난 후 출혈성 수포가 생기며 점점 범위가 확대됩니다. 경우에 따라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되기도 하므로 주의해야 해요.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의 접촉에 의해 옮는 질병이 아니기에 따로 격리할 필요는 없지만 만성 간 질환(만성간염, 간암, 간경화 등), 알코올중독, 악성종양환자, 장기이식환자, AIDS 등 면역이 저하된 사람에게는 위험하기 때문에 격리가 필요합니다.


 

 

 

여름철에는 특히 어패류를 생으로 먹는 것을 피해야 해요. 어패류는 5℃이하에서 저온 보관하고, 85℃이상으로 충분히 가열해서 먹는 것이 좋아요.

 

어패류를 조리하기 전에는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또한 어패류를 다룰 때는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겠죠? 날 생선이나 어패류가 닿은 식기, 칼, 도마 등도 반드시 소독해서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도마 소독 TIP) 도마를 뜨거운 물로 씻어내거나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이용해 세척한 다음 햇빛에 잘 말려주면 소독 끝!

 

비브리오균은 서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해수와 갯벌에서 주로 검출되고 있어요. 피부에 난 상처 등을 통해서도 비브리오 패혈증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들어가지 말아야 합니다.

 

생산이나 유통과정 중 식품이 식중독 균에 오염될 경우 단순히 헹구는 것으로는 균을 완전히 제거하기 어려우므로 충분히 가열해서 섭취하세요. 음식점이나 집단 급식소 등에서는 야채, 과일과 같은 농산물도 살균 소독 후 사용하는 것을 권합니다.
병원성 대장균 및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균은 잔류염소 농도 0.5ppm에서 1분 이상 처리하면 사멸되기 때문에 샐러드나 배추 등 가열 조리 없이 섭취하는 농산물이라면 소독액에 5분간 담근 후 깨끗하게 씻어 충분히 세척하는 것이 좋아요. 식육, 수산물 및 조개류는 상하기 쉽고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할 경우 식중독 발생 우려가 크므로 5℃에서 1분 이상 충분히 익혀 섭취해야 합니다.


여름철에는 특히나 음식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죠.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비브리오패혈증의 발병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하니 어패류는 더욱 조심해서 드세요.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숙지하시고, 건강한 여름 나기 실천해보아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