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지지 않는 아이 감기, 혹시 단체생활 증후군?

Real 라이프/Health 2016. 3. 17. 09:00

 

 

엄마랑 떨어지기 싫다고 떼쓰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3월도 반이나 지났어요! 친구들과 싸우지 않고 재미있게, 건강하게만 지냈으면 하는 게 부모 마음. 그런데 한 번 걸린 감기가 도무지 떨어질 줄을 모른다면? 여럿이서 생활하는 환경에서 더욱 주의해야 할 단체생활 증후군에 대해 알려드려요~

 

 

 

단체생활 증후군이란 학기 초와 같이 새로운 환경을 맞이하는 아이들이 감기, 결막염, 장염 등의 감염성 질환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성장불안, 정서불안 등을 지속해서 겪는 현상을 말해요. 가벼운 질환도 잘 낫지 않거나 계속해서 새로운 감염으로 아픈 상태가 지속되는 것을 단체생활 증후군이라고 부른답니다. 혼자서 부모와만 생활하던 아이나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겪기 쉽고, 치료가 잘 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에요.

 

 

 

 

 

 

 

아이가 아프다고 해서 무분별하게 해열제나 항생제를 사용하면 오히려 약에 내성이 생겨 나중에는 아무 약도 쓸 수 없게 돼요. 38도를 넘지 않는 미열이라면 해열제나 항생제를 사용하지 말고 아이 스스로 이겨낼 수 있도록 지켜보면서 관리 해 주세요.  

 

 

 

특히 봄철에는 코나 목의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쉽게 감염성 질병에 걸리거나 잘 낫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가습기 등을 이용해 실내 습도를 50~60% 정도로 유지해 주세요. 아이 전용 물병을 준비해 자주 따듯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해 주면 좋아요. 단, 친구들과 함께 마실 때는 컵을 사용하고 물병에 함께 입을 대지 않도록 꼭 주의 시키기!

 

 

 

아이가 아프다면 이불이나 커튼, 카펫 등을 자주 세탁 해 주시는 게 좋아요. 반려동물이 있다면 면역력이 제 기능을 할 때까지 가급적 분리시켜 주시고, 칫솔은 매일 소독하거나 자주 교체해 주세요.

 

칫솔, 어떻게 소독할까?
간단하게 소독하는 칫솔 소독법 확인하기 ☞ (클릭)

 

 

 

체온을 유지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아이가 감기에 걸렸다고, 혹은 추워한다고 너무 두껍게 입히는 것은 좋지 않아요.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히고 뛰어 놀거나 자고 난 뒤에 땀에 젖으면 즉시 갈아 입혀 주세요.

 

 

 

몸이 아프면 마음까지 아픈 법. 한창 뛰어 놀 나이에 몸이 따라주지 않으면 아이는 의기소침해 질 수밖에 없어요. 평소보다 짜증이 늘더라도 이해해 주세요. 지금 아이의 몸이 세균과 싸우느라 아프고 피곤하다는 점을 상기시켜주면서 자주 안아주고 응원해 주세요.

 

 

자주 아픈 아이는 무엇보다 기초적인 청결관리에 힘써야 하는 것 잘 알고 계시죠? 손, 발을 깨끗이 씻고 밖에서 돌아오면 콧속까지 깨끗이 씻도록 가르쳐주세요. 3주 이상 지속되는 질병으로 아이가 많이 지쳐있다면 면역관련 전문의와 상담해 보는 것을 추천해 드릴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