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식도 역류 질환의 증상과 예방 생활 습관 TIP

Real 라이프/Health 2016.02.29 19:02

 

 

조금만 신경을 쓰면 가슴이 답답하거나 쓰리다고요?
고질병처럼 찾아오는 위 식도 역류 질환!!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가는 더 큰 질병으로 키울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위·식도 역류 질환’의 증상과 예방 생활 습관을 살펴볼까요?


 

 

 

위와 식도 사이에는 조임 근육이 있어 음식물이 식도로 역류하지 않도록 닫는 역할을 합니다. 위·식도 역류 질환은 이 조임근 기능이 저하되어 위 내용물이 식도로 올라오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가슴이 쓰린 느낌과 신물이 올라오는 증상이 나타나고, 음식물을 삼키기가 어렵거나 구역질을 하기도 해요.

 

 

 

 

 

아침 식사를 거르면 점심에 폭식을 할 위험이 커져 위에 더 큰 부담을 줄 수 있어요. 아침 식사는 꼭 챙겨 먹는 것이 좋고, 저녁 식사는 가볍게 먹는 게 좋답니다. 음주는 취침 중에도 위산이 계속 분비되도록 하며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기 때문에 과식, 술, 기름진 음식 등은 피하는 게 좋아요!

 

 

 

 

식사 후 포만감을 즐기며 바로 눕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는 위에 무리를 주는 위험한 행동입니다. 식사 후에 바로 눕지 말고, 자기 직전에는 음식을 먹지 않는 게 몸에 좋아요. 저녁 식사 후에는 가벼운 운동으로 위장관 운동 기능이 개선되도록 도와주세요.

 

 

 

취침 시, 역류가 일어나 고통스러워 하는 분께 추천! 다만, 취침 중에 일어나는 증상은 베개만 높인다고 호전되지 않으로 식사와 수면 사이에 충분한 시간적 간격을 둘 필요가 있어요. 위는 식도보다 왼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우측보다 좌측으로 누워 자는 것이 역류가 적게 일어난답니다.

 

 

 

비만인 사람은 특히 위·식도 역류 질환에 취약할 수 있어요. 복부비만 배 안의 압력을 높이기도 하고, 위와 식도 사이를 조여주는 조임 근육이 약해지면 염증 반응을 일으켜 위·식도 역류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 해 주세요. 단, 역류 증상이 심할 경우 과격한 운동을 금물!

 


위·식도 역류 질환은 여성에게 발병할 확률이 높고, 특히 임신을 하면 여성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이 분비되면서 위 배출 운동 기능이 약해져 발병할 수 있답니다. 평소 생활습관 개선과 적절한 약물치료로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도록 하세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