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맞이, 환절기 건강 관리 방법은?

Real 라이프/Health 2015. 2. 4. 10:00

겨울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봄이 빼-꼼 고개를 내밀며 ‘입춘’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겨울에서 봄으로 계절이 바뀔 때면 무엇보다 환절기 건강 관리에 특히 신경 써야 하는데요. 가을에서 겨울로, 겨울에서 봄으로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가 되면 추위와 싸우느라 평소보다 많은 에너지를 소모했던 신체가 활발하게 활동하게 되면서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면역력이 약해지면 감기에 쉽게 걸리고,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는 환절기! 어떤 부분에 더욱 신경 써야 할까요?

 

환절기만 되면 우리 몸은 건조해지기 십상입니다. 이때 물을 자주 마시면 건조해진 신체의 습도를 높여주어 질병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체내로 들어오는 것을 예방해준다고 해요. 웬만하면 차가운 물 보다는 미지근하거나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는 찬물을 마시면 체온을 떨어뜨려 위나 장의 운동을 경직시켜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죠. 물을 자주 마시는 것만으로도 환절기 질환을 예방하기에 충분하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환절기에 흔히 걸리는 병 중 하나가 ‘감기’입니다. 감기는 손을 자주 씻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는데요. 바이러스가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는 코와 입에서 기침을 통해 분출되는 분비물이 타인에게 감기를 옮길 수 있기 때문에 환절기에 손을 씻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특히 어른보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경우에는 사람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은 피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죠.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습관을 들이는 것, 잊지 마세요!

 

환절기에는 기본적으로 밤낮 일교차가 심하기 때문에 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으로 땀을 배출하면 체온이 내려가게 되고, 이로 인해 감기와 같이 전염성 질환에 쉽게 노출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죠. 운동을 반드시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운동 후에 체온을 유지시켜 줄 수 있는 겉옷을 챙기거나 건강에 무리를 주지 않는 선에서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실외보다는 실내운동이 좋다고 해요.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사실, 기억해두세요!

바람은 차갑게 느껴지지만, 그 속에서 따뜻한 기온을 품은 봄 내음이 물씬 풍기는 것 느낌이 드는 날입니다. 비타민C를 섭취하는 것도 면역력을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하니, 틈틈이 섭취해 주는 것도 좋겠죠? 조금만 방심해도 쉽게 건강 관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환절기! 내 자신의 건강을 위해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REAL HEALTH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