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50+] 주목할 만한 책

Real 라이프 2014.07.28 16:02

페이지를 펼치다,
미래를 열며

‘호모 헌드레드(homo hundred)’, 이제 삶은 ‘노년의 자유’를
성취하기 위해 리셋되어야 할 것이다.
시몬 드 보부아르의 <노년>부터 밥 버포드의 <하프타임>까지
당신이 맞게 될 노년을 위한 조언.


Writer 김지수(전 <보그 코리아> 피처 디렉터)
Photographer 기성율

 

 

아흔이 넘으신 디자이너 노라노 선생 댁을 방문했을 때, 서가에서 발견한 책이 시몬 드 보부아르의 <노년>이었다. 햇살이 서가 위로 비쳐 들었고, 시몬 드 보부아르의 책에 시선을 던지던 그녀의 눈빛은 약간의 부끄러움이 덧씌워진 충만감으로 가득했다. 그런 면에서 남자가 노년을 받아들이는 방식과 여자가 노년을 받아들이는 방식은 참으로 다르다.

소설가 박범신 선생이나 김훈 선생을 만났을 때를 기억해보면 그들은 여전히 ‘소년’이거나 더 힘센 ‘노인’이고 싶어 했기 때문이다. <자전거 여행 2>를 탈고한 직후에 만난 김훈 선생은 젊을 때부터 젊은 게 싫어 사십부터 ‘노인 행세’를 했다고 했다. 더 늙어 보이려고 일부러 은발을 휘날리고 다니며, 젊은 친구들과 자전거 경주하기를 즐긴다고 했다. “그냥 짧은 시간에 직선으로 타면 젊은 놈들이 이겨. 하지만 지방까지 3박 4일을 달리면 내가 이기지.” 자전거를 타며 꽃 같은 소녀들을 구경하며 웃다 보면 하루해가 간다고 그가 웃었다.

<노년>은 시몬 드 보부아르가 노년에 관해 쓴 철학적, 사회학적 에세이다. 나이 든다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62세에 이 책을 집필한 보부아르는 노년의 문제를 타인의 문제가 아니라 자신의 문제로 인식하면서, ‘노인의 지위’가 수동적으로 주어지기보다 노인 자신이 정복하고 취득해가는 것이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매 순간 평형을 잃고 다시 정상을 회복하는 불안정한 체계, 그것이 삶이다. 변화야말로 삶의 법칙이다.

 

<100세 시대 은퇴 대사전>은 은퇴 후 8만 시간을 어떻게 당당하게 보낼 것인가에 대해 다루고 있다. 은퇴 분야 및 노후 설계의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30년간 수천 명의 은퇴자를 직접 컨설팅한 노하우를 이 책에 고스란히 담았다. 인생 전체가 ‘노년의 자유’를 만끽하기 위해 설계되었다는 느낌까지 들 정도로, 이 책은 연금과 투자 등 경제적 대책은 물론이고 건강관리와 취미·여가에 이르기까지, 충만한 노년을 누리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을 방대한 자료로 제시하고 있다. 웰에이징과 웰다잉(상속과 장례 절차까지)의 현실적인 지혜 속에서 그래도 가장 위로가 되는 것은 인생의 클라이맥스를 노년기에 맞은 사람들이다.

경영학의 창시자 피터 드러커 교수도 95세로 사망할 때까지 평생 현역으로 활동한 인물이다. 그가 93세에 신문기자로부터 “당신은 평생 일곱 개가 넘는 직업을 가졌고 교수로만 40년을 일했는데 언제가 인생의 전성기였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드러커 교수는 곰곰이 생각하다 “나의 전성기는 열심히 저술 활동을 하던 60대 후반이었다”고 대답했다. 드러커 교수의 사례를 보면 단 하나의 직업만 가져보고 인생의 성패를 논하는 것은 부질없다는 생각이 든다. 은퇴를 앞둔 사람이 명심해야 할 사항은 회사에는 정년이 있는지 모르지만, 인생에는 정년이 없다는 것이다.

 

 윌리엄 새들러 교수는 책 <서드에이지, 마흔 이후 30년>에서 우리 생애를 네 단계로 나누었다.

배움의 단계인 10대와 20대 시기를 일컫는 퍼스트 에이지, 일과 가정을 이뤄 사회에 정착하는 단계인 20대 후반과 30대 시기를 일컫는 세컨드 에이지, 그리고 생활을 위한 마지막 단계인 마흔 이후 30년을 일컫는 서드 에이지, 마지막으로 노화의 단계로 성공적인 나이 듦을 실현해가는 포스 에이지.

이러한 생애 주기로 가장 오래 지속되는 단계이자 우리 인생의 한복판에 위치한 미지의 광활한 시간이 바로 서드 에이지, 즉 마흔 이후 30년이다. 새들러 교수는 40대를 착륙이 아닌 새로운 ‘이륙’을 준비해야 하는 시기로 재정의했다. 이 서드 에이지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남은 노년의 시기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것.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일이 없으면 정체성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세컨드 에이지 중독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충고한다. 창의적이고 충만한 서드 에이지는 ‘행복한 중간’을 선택해야 한다. 최종 목표는 바로 내가 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 사실 우리는 생애 첫 25년을 세컨드 에이지를 준비하는 데 사용한다. 좋은 직장과 높은 급여, 사회적 성공을 위해 퍼스트 에이지 모두를 투자한다. 마흔이 넘으면 우리는 비로소 스스로에게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질문을 던져야 한다. 오랫동안 비슷한 직선형 삶을 살아왔지만 서드 에이지 이후 인생은 여러 방향으로 펼쳐진 부챗살과 같다.

 

마지막으로 가장 늦게 만난 가장 의미심장한 책이 <하프타임>이다.

‘하프타임’이라는 개념은 사람들의 고정관념 속에 굳어진 나이와 직업과 인생의 의미에 일대 변혁을 가져왔다. 미국 미디어업계의 거물인밥 버포드가 저술한 <하프타임>은 인생 전반전을 끝내고 후반전을 제대로 꽃피우기 위한 일종의 고요하고 획기적인 작전타임이다.

‘성공한 삶’에서 ‘의미 있는 삶’으로, 재능과 소질과 자원을 ‘획득하는 삶’에서 ‘퍼내는 삶’으로, 더욱 창조적이고 더욱 화끈하게 더 많이 배우고 헌신하는 삶으로 인생의 방향을 재설정하라는 이야기다.

촌철살인의 나이 잠언집 <도전 100세>를 보면 나이의 책갈피가 40대로 넘어갈수록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의 업적과 위대함에 감탄사를 내뱉기보다, 나이 먹어가는 인간으로서 일종의 우정과 친밀감이 깊어진다. 그래서 한편으로는 “어이! 멘델, 자네가 43세에 유전의 법칙을 발견했다고? 사실 그 나인 자신의 한계는 유전이라고 믿는 나이라네”라고 농담이라도 하고 싶다.

51세에 노예제도를 없애기 위해 힘쓴 링컨 대통령처럼, 그즈음엔 우리도 약한 자의 아픔을 돌아볼 수 있을까.

<곤충기> 10권을 발표한 파브르를 보면서 우리도 84세엔 미물도 사랑할 수 있길 고대하고, 화가 샤갈처럼 발표한 작품 제목보다 ‘91세’라는 나이 그 자체가 작품이 되는 때도 꿈꾸고, 대담집 <대화>를 출간한 94세의 피천득 선생을 보며 사람이 왜 ‘무형문화재’인지도 깨닫을 그 순간을 기다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