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50+] 어느 흑백사진

Real 라이프 2014.07.09 13:20

어느 흑백사진

평생 삶의 결정적 순간을 찍으려 발버둥쳤으나
삶의 모든 순간이 결정적 순간이었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사진작가

 

시대를 관통한, 시간을 농축한

햇빛에 봄이 드문드문 묻어 있는 어느 날 오후, 계동을 걸었다. 만삭의 달팽이처럼 천천히 흐르는 시간의 쉼표 즈음에 물나무사진관이 있었다. 

Editor 김혜인
Photographer 기성율

‘Photo Studio’라는 명칭이 더 익숙한 시대다. 하지만 묵묵히 ‘사진관’ 간판을 고집하는 이 있다. 이름도 괜한 멋 부림 없이 담백하게 ‘물나무’. 3년전이나 지금이나 (어쩌면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일본까지 통틀어서도 유일한 흑백 인상 사진관이다.

찾아가는 길도 담백하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현대사옥 옆의 좁다란 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한옥 건물 사이로 회색 벽돌 건물의 물나무사진관을 만난다.

주위 풍경도 마음 한 자락을 붙든다. 마치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읊조리고 뒤돌아본 모습처럼 움직였지만 움직이지 않은 듯한 풍경이다. 시간을 통과했지만 세대를 비껴간. 정통 흑백사진관인 물나무는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자연광과 은염 필름 카메라를 이용해 사진을 촬영한다. 찍어놓고 삭제하고 편집하는 디지털과 달리, 찍기 전에 이미지화한 후 셔터 한 컷에 집중해 촬영한 다음, 암실에서 인화하는 아날로그 방식 덕분에 사전 단계부터 인화, 현상까지 사진 촬영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디지털 사진이 가볍고 빠른 물살이라면, 물나무의 그것은 잔잔하고 고요한 물결 같다.

세월이 지날수록 그 가치를 더해가는 사진에 보이지 않는 정신까지 담아내겠다는 게 물나무 사진관의 철학. 물나무사진관의 김현식 대표는 “내 사진은 예쁜 척하지 않는다. 조작과 눈가림 없이 있는 그대로의 내면을 순수하게 직면하는 것이 흑백 초상 사진의 매력이다”라고 말한다.

 

Mini Interview 김현식 대표

물나무사진관의 철학이 있다면?
사진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으로서 한국적인 사진이 무엇인지 고민해왔다.
내가 사진을 공부할 때만 해도 모든 용어가 일본어였다. 최근에는 순수 사진은 유럽이, 상업사진은 미국이 우세하다. 물나무의 역사적 키워드가 ‘근대’인 것도 이 때문이다.

우리나라에 일제시대가 없었다면 우리나라만의 사진 문화가 지금까지 전해졌을 것이다. 근대의 잃어버린 시간을 단지 ‘몹시 어렵던 때’라고 추억만 하기 이전에, 조선 중·후기 우리나라만이 가지고 있었던 확립된 이미지론을 다시 이어나갈 수 있는 때라고 본다.

확립된 이미지론이란 무엇을 뜻하나?
극사실주의 초상화다. 조선시대의 ‘전신사조’가 우리의 기초다. 전신사조는 초상화에서 한 인물의 외형만 담는 것이 아니라 그 인물의 인격과 내면, 영혼을 사진에 담아내는 초상화론이다. 회화적으로도 서양에서는 빛으로 드라마틱한 연출을 시도해왔지만, 동양에서는 빛과 그림자가 교차하는 순간의 가장 객관화된 실체를 탐구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진행하는 모든 인물 사진 작업도 이뤄진다.

아날로그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기운’이 아날로그다. 기계적인 부분으로 복제될 수 없는. 그 기운에는 여러가지가 포함된다. 촬영하는 사람, 찍히는 사람의 기운도 포함되고, 그 둘 사이의 교감과 시간적인 과정도 들어간다.

사진으로 힐링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나?
사진으로 줄 수 있는 최고의 행복이 무엇일까 늘 생각한다. 사진이 예쁘다, 예쁘지 않다는 일차적인 평가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존재했음을 알 수 있는 기록으로서, 농축된 시간의 집약체인 사진 한 장이 주는 의미는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나의 유년 시절에 찍은 증명사진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는데, 그 사진을 볼 때마다 나는 그 시간과 공간 속으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바로 집 앞에 사진관이 있었는데도 목욕을 하고, 새 옷을 입고, 머리도 단정히 했다.
시간이 흘러 사진을 찾으러 가는 날까지 얼마나 설레던지! 지금 보면 그 사진은 사실 ‘발사진’에 ‘발프린트’다.(웃음) 그래도 그 시간들의 풍미가 오감으로 떠오르게 해주어 자꾸 들여다보게 된다. 이처럼 사진은, 모든 시간의 기억 코드인 것이다.

내가 잊고 살던 때와 풍미를 사진이 기억해준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이고 얼마나 소중한 힐링인가!

 


아날로그 사진을 배우려면

사진관 한쪽에 마련된 ‘보이는 암실’에서는 흑백사진을 현상, 인화할 수 있으며, 흑백사진을 배우고 싶은 이들은 ‘근대화상회’의 지하 공간에서 진행되는 흑백사진 아카데미에 참여할 수 있다.

셔터를 누르기 전 이미지를 마음으로 대하는 방법부터 본인이 촬영한 은염 필름을 릴에 감아 암실에서 직접 현상하는 법 등을 배우게 된다.

수강 평일 기초반 : 오후 7~10시,

주말 기초반 : 오전 11시~오후 2시

중급반 : 오후 2~5시

수강료 : 1개월 30만원, 2개월 50만원

주소 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84-3
문의 02-798-2231, www.mulnamoo.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고태훈 2014.07.10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좀 확대 해서 보고싶은데 폰에선 안되네요 암튼 좋은글 잘 봤슴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