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희 기상캐스터가 전하는 Real Life 속 따뜻한 말 한마디의 힘

Real 라이프 2014. 1. 27. 10:39

 

매일 최저기온을 기록하던 한 겨울 날씨도, 주말이 지나며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움츠린 어깨를 쭉 펴게 하는, 그리고 닫아두었던 마음까지 활짝 열게 하는 따뜻한 날씨. 이만큼 우리의 마음을 녹이는 것이 또 있을까요?

Real Life를 훈훈하게 하는 날씨와 더불어, 여러분의 마음에 온기를 불어넣는 따뜻한 바로 그 것. <TV 조선>의 대표 기상캐스터인 이진희 캐스터가 Real Life 속 따뜻한 말 한마디의 힘을 전합니다.

 

기상캐스터가 된 지도 어느덧 5년째 접어들었다. 일하면서 많이 듣는 질문은 ‘원고를 누가 작성해주는가’인데, 방송 원고는 기상청에서 받은 예보로 기상캐스터가 직접 작성한다. 그렇다 보니 캐스터가 예보를 자칫 잘못 볼 때는 틀린 내용이 나갈 수도 있다. 예보를 꼼꼼히 보고 중요도를 판단해야 한다. 또 뉴스에 들어가기 때문에 단어 하나, 표현 하나도 무척 중요하다.

그래서 1분 남짓 되는 방송 시간보다 준비 시간이 훨씬 길다고 볼 수 있는데, 특히 내가 염두에 두는 부분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어떻게 감동시킬까.’이다.

거창한 표현 일수도 있지만 조금 더 편안하고 따뜻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상정보에서 그 장점을 십분 활용하고 싶었고, 덕분에 시청자들과 차곡차곡 추억을 쌓기도 했다.

 기상캐스터를 처음 시작할 때는 ‘짧은 시간인 만큼 군더더기 없이 팩트만 강조하라’는 조언을 많이 들었다. 사실 기본도 못하고 기교만 부리는 것은 순서가 아니므로, 예보에 충실했지만 어느 정도 적응이 된 후에는 조금 더 시청자들 마음에 가 닿는 멘트 하나는 넣고 싶었다.

몇 년 전, 지역방송에 있을 때 구제역과 한파가 동시에 들이닥친 적이 있다. 지역 농가의 피해도 더 컸는데, 한파 때문에 구제역도 쉽게 없어지지 않는 상황이었다.

꽤 긴 시간이 지나 한파가 곧 누그러지는 예보를 받은 나는 반가운 마음을 담아 원고를 작성했다. “한파와 구제역 때문에 농가 피해가 이만저만 아니실 텐데요, 이제 한파도 끝입니다. 구제역도 빨리 물러가길 기대해봅니다.”라는 인사를 마지막에 넣었다. 그 날을 아직도 기억하는 이유는 처음으로 시청자에게 고맙다는 전화를 받았기 때문이다. 할아버지의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아직도 잊지 못한다. 그저 나는 기상캐스터로서 말 한마디 했을 뿐인데, 피해 마을 어르신들은 방송을 함께 보시며 큰 위안을 얻었다고 한다. “따뜻한 말 한마디”가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했다.

 

그 후, 때에 따라 인사 한마디씩을 꼭 넣었다. 정월 대보름에는 “올해는 전국에서 환한 보름달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달 보시며 비는 소원들, 모두 이뤄지시길 바랍니다.”라는 인사를, 이번 새해에는 맑고 포근한 날씨가 이어졌는데 ‘무난한 날씨만큼 편안하게 새해 시작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끝인사로 마무리했다. 사실 진부한 표현일 수 있지만, 기상정보에서 날씨와 연결해서 전했더니, 조금은 더 의미 있게 다가갔던 것 같다. SNS로 많은 분들이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주시는 걸 보니 말이다.

 한때는 이런 고민을 한 적이 있다. 1분이라는 시간에서는 문장 하나도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정보를 하나라도 더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하는.

 그때, 때마침 만나게 된 이익선선배(우리나라 최초 여성 기상캐스터)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다.

 “이제 날씨 정보는 인터넷과 앱을 통해 더 빠르고 자세하게 알 수 있다. 그래서 전달자들의 감성이 더 중요해졌다. 딱딱한 정보들이 담을 수 없는 그 ‘감성’으로 차별화해야 한다.

 이 조언을 듣자 고민이 해결되고 방향이 또렷해졌다. 그때부터 쭉 기상정보에 “오늘 하루 정말 추우셨죠?, “오늘 빙판길 때문에 출근길 움직임도 꽁꽁 얼었습니다“처럼 공감할 수 있는 말들을 하나씩 넣으려 한다. 그리고 카메라가 시청자의 눈이라고 생각하고 눈빛과 손짓에도 진심을 담으려고 노력한다. 아직도 부족한 부분은 많지만, 늘 이 점을 중심에 두고 방송을 준비한다.

 방송에서뿐일까? 평소에도 진심이 담긴 말 한마디만으로도 상대방에게 감동을 주고,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 반대로 날이 선 문장 하나로 관계가 허물어지기도 한다.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는 옛말이 꼭 맞는다는 것을 갈수록 더 실감한다.

 밝게 건넨 아침 인사가 누군가의 하루에 활력을 줄 수 있었고 가끔 물은 안부로 신뢰가 쌓이기도 했다. 물론 섣불리 꺼낸 퉁명스런 말로 상대방에게 본의 아니게 상처를 준 적도 있다.

 또 사회생활에서 실수나 오해가 있다 보면 쓰디쓴 말을 듣게 된다. 직설적인 비난을 각오할 때도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려를 담아 얘기하는 분들을 만나면 오히려 고마워서 더 미안해지곤 한다. 사실 감정적, 즉흥적으로 말할 때가 많은 나로선 꼭 배워야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요즘 ‘따뜻한 말 한마디’라는 드라마가 방영 중인데, 제목의 단어 자체만으로도 호감을 많이 얻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누구나 따뜻한 말에는 힘을 얻기 마련이다. 특히 마음마저 얼어붙기 쉬운 추운 한겨울. (올해는 2월까지도 추운 날이 많다고 한다.) 진심 담긴 포근한 말 한마디로 방송에서뿐만 아니라 내 삶 구석구석에도 온기를 불어넣어야겠다.

 

* Real Life Sharing에 기고된 글의 내용은 AIA생명의 입장 또는 의견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